지동섭 SK이노 대표 "LG화학과 협상 중…美배터리 공장 신설 가능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대표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대표>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는 21일 전기차 물량 확대에 대비하기 위해 미국에 3·4공장 신설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선수주 후투자' 전략에서 한발 더 나아가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 생산시설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지동섭 대표는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0'에서 기자들과 만나 “LG화학과 (배터리 소송 관련) 대화를 지속하려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배터리 1·2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다만 LG화학과의 배터리 소송 결과에 따라 미국 배터리 사업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는 오는 26일(현지시간) ITC의 영업비밀 침해 소송 최종 판결과 관련해 “예측하긴 어렵다”면서도 “법적 절차에 최선을 다해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나 전기차에서 화재가 난 것에 대해서는 “배터리를 만드는 회사로서 경각심을 갖고 있다”며 “제품 이슈가 있으면 빨리 원인을 파악해서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화재 관련 우리가 추정할 수 있는 여러 원인에 대해 연구소도 열심히 연구하고, 화재 나지 않도록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분사 가능성에 대해서는 “배터리를 분사했을 때와 안했을 때 장점이 있다”며“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하고 있지만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