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코나 화재 책임 다할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코나 화재 책임 다할것"

12월 배터리 사업 분사를 앞두고 있는 LG화학이 지난 3분기 역대 분기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회사는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 원인 규명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G화학은 3분기 매출액 7조5073억원, 영업이익 9021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분기 사상 최대 경영실적이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8.8%, 영업이익은 158.7%가 각각 증가했다. 직전 분기와 비해서도 매출은 8.2%, 영업이익은 57.8% 늘었다.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LG화학이 거둔 분기별 실적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다. 종전 최대 실적은 매출의 경우 지난해 4분기 7조4510억원, 영업이익은 2011년 1분기 8313억원이었다.

LG화학은 석유화학 부문에서 고부가가치합성수지(ABS), 폴리염화비닐(PVC), 니트릴라텍스(NBL) 등 주요 제품 수요 회복세 및 원료가 약세 지속에 따른 스프레드 확대로 분기 사상 최대 영엽이익률인 20.1%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매출 3조5836억원, 영업이익 7216억원이다.

4분기는 계절적으로 비수기 영향이 예상되나 주요 제품 중심의 수요 호조가 지속돼 견조한 실적을 거둘 전망이다.

전지부문 역시 매출 3조1439억원, 영업이익 1688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동시에 달성했다. 유럽 주요 고객사의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와 원통형 전지 판매 증가, IT 제품 공급 확대 등이 역대 최대 실적에 기여했다.

4분기에도 자동차용 원통형 전지 공급이 확대되면서 매출 성장 및 이익 증대가 예상된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 9629억원, 영업이익 590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 디스플레이 패널 등 전방 시장의 수요가 회복되면서 매출이 늘고 수익성이 개선됐다. 생명과학 부문은 매출 1721억원, 영업이익 85억원으로 계절성 독감 백신 및 추출 시약 판매 확대로 매출이 늘었다.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1021억원, 영업손실 96억원을 기록했다.

LG화학 CFO 차동석 부사장은 “3분기 실적은 코로나19 영향에도 연초부터 내부 효율성 제고, 현금 흐름 안정화, 미래를 위한 투자 지속 등 핵심 과제에 집중한 노력이 거둔 성과”라며 “향후 매출 성장과 수익 확대 등 실적 개선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LG화학은 실적발표 이후 콘퍼런스콜에서 코나 일렉트릭 화재에 대해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승세 LG화학 전지 경영전략총괄 전무는 “현대자동차와 테스크포스(TF)를 통해 원인을 규명하고 있다”며 “원인 규명과 함께 책임 있는 조치를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충당금 비용 규모나 분담율을 확정해 말하기 어렵다”며 “다만 LG화학은 매월 매출액의 일정 부분 충당금으로 쌓고 있고 이미 상당한 금액이 쌓여 있다”고 설명했다.

배터리 안전 강화 방안 관련 그는 “배터리 품질관리 기준을 높이거나 저전압과 같은 품질 문제에서 검출력 향상시킬 수 있는 형태의 자동화된 기술을 갖출 것”이라며 “배터리 셀, 모듈, 팩 설계 단계에서도 (안전 관련) 기술력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충당금 비용 규모나 분담율을 확정해 말하기 어렵다”며 “다만 LG화학은 현재 매월 매출의 일정 부분 충당금으로 쌓고 있고 이미 상당한 금액이 쌓여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