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엠케이, e모빌리티 충전 플랫폼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스엠케이 비스테이션.
<에스엠케이 비스테이션.>

배터리 솔루션 업체인 에스엠케이(SMK)가 전동스쿠터, 전동킥보드 등 배터리 충전 스테이션으로 e모빌리티 시장을 공략한다.

에스엠케이는 '인터배터리 2020'에서 전기스쿠터 등 e모빌리티 전용 충전 스테이션인 '비스테이션'을 공개했다.

비스테이션은 8개 배터리팩으로 구성되며 완충된 배터리를 별도 충전 대기시간 없이 즉시 교체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비스테이션에 적용된 배터리팩은 자체 배터리관리시스템(BMS)과 삼성SDI의 원통형 배터리셀을 탑재했다.

BMS를 통해 배터리 충전 과정에서 화재나 폭발을 방지할 수 있다. 충전의 경우 배터리팩 1개당 1개 충전기로 대응할 수 있도록 병렬 충전기를 채택했다. 충전 스테이션에서 배터리팩 탑재 수량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에스엠케이는 비스테이션 플랫폼을 전기스쿠터를 비롯해 전기자전거 등 e모빌티리에 활용할 계획이다. 최근 배달 대행 서비스에 스쿠터를 이용하는 경우가 증가하면서 비스테이션 활용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스엠케이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 성장에 따라 배터리 충전 스테이션 인프라를 구축해 배터리 산업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회사는 한국을 비롯해 동남아시아 수요에 대응해 비스테이션 설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에스엠케이는 e모빌리티 전용 충전기도 선보였다. 전동킥보드 보급률 확대에 대응해 한국주택공사(LH) 아산 신도시에 이달 e모빌리티 충전기를 신규 도입할 예정이다. 고객은 에스엠케이 e모빌티리 충전기를 통해 손쉽게 전동킥보드를 충전할 수 있다. 에스엠케이는 아산시 테스트를 거친 후 고객 반응에 따라 전국으로 공용 충전소 설치를 확대한다.

에스엠케이는 전동 골프 카트와 전동 특장차용 배터리팩도 공개했다. 에스엠케이 배터리팩은 자체 BMS 시스템을 통해 배터리 효율과 수명, 온도 충전상태 등을 관리할 수 있다. 기존 납축 배터리보다 배터리팩을 오래기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에스엠케이가 고객 라이프 플랫폼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