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분류 인력 4000명 투입…택배기사 업무 완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택배 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택배 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CJ대한통운이 택배기사 업무 강도 완화를 위해 별도 분류지원 인력 4000명을 투입한다. 자동화시설을 강화하고 상생협력기금도 마련한다. 다만 택배기사 직고용 문제에 대해서는 답변을 유보해 반쪽짜리 대책에 그쳤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잇따른 택배 노동자 과로사 사망에 대한 사과와 종합 대책을 발표했다.

박 부회장은 “최근 택배 업무로 고생하다 돌아가신 택배기사들의 명복을 빌며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깊이 사과드린다”며 “지금 상황을 엄중히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 대책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인수업무를 돕는 분류지원 인력 4000명을 내달부터 단계적으로 투입한다. 현재 구축된 자동분류설비 '휠소터'와 함께 분류 지원 인력을 추가로 투입해 작업시간을 크게 줄인다는 계산이다. 이를 위해 매년 500억원 추가 비용을 투입한다.

택배 기사는 분류 업무에서 벗어나 오전 업무 개시 시간을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

또 전문기관에 의뢰해 적정 배송량을 산출하고 이를 초과하지 않기로 했다. 초과 물량은 팀별로 분담해 개인에게 쏠리는 것을 방지하는 '초과 물량 공유제' 도입도 검토한다. 산업 재해 예방안도 마련한다. 내년 상반기까지 모든 택배기사가 산재보험에 가입하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이후 적용 예외신청 현황을 추가 점검한다.

또 택배기사 건강검진 주기를 내년부터 2년에서 1년으로 줄이고 모든 비용은 CJ대한통운이 전액 부담한다. 근로자 건강관리센터와 협력해 고위험군으로 판정될 경우 집배송 업무 배제 또는 물량 축소 등을 시행한다. 또 1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기금도 조성해 택배상생위원회를 통해 긴급생계지원 등에 사용한다.

작업강도 완화를 위한 구조 개선도 가속화한다. 자동분류장치인 휠소터에 이어 2022년까지 소형상품 전용분류장비(MP)를 추가 구축해 현장 자동화를 고도화한다. 현재 서브터미널 35곳에 MP 설치를 마쳤으며 2년 내 10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태영 CJ대한통운 택배부문장 부사장은 “택배기사 중심으로 운영해 왔던 상품 분류업무를 회사 차원에서 인력 충원을 통해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