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프로정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프로정신

전자신문사가 주최한 '비즈플레이-전자신문 오픈 골프대회'에서 이원준 선수가 우승 퍼팅 후 그간 고생한 캐디와 포옹하고 있습니다. 카메라 앵글 속 이원준 선수는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자신만의 플레이를 이끌었습니다. 프로가 본 진정한 프로의 모습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