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조스바이오, AI로 코로나 치료효과 면역활성 물질 발굴 국내외 특허출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이조스바이오, AI로 코로나 치료효과 면역활성 물질 발굴 국내외 특허출원

에이조스바이오는 자체 구축한 인공지능(AI) 모델을 활용해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에 효과가 있는 면역 활성을 유도하는 펩타이드 물질에 대한 국내외 특허를 출원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발굴한 면역활성 유도 물질은 펩타이드 기반 합성물로 코로나바이러스의 뉴클레오타이드 서열 정보를 활용해서 발굴한 물질들이다.

에이조스바이오가 구축한 항원결정기(Epitope) 예측 모델은 알려진 인체의 항원 정보를 분석해 면역활성을 유도할 수 있는 펩타이드 서열을 예측해 주는 것으로 기존 사용되던 예측모델과 달리 딥러닝 기법을 활용해서 만들었다. 유전체 분석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항원결정기 예측 모델은 면역치료제나 백신 등 개발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사스, 메르스, 코로나 사태처럼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감염원에 대한 면역활성을 유도하는 물질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발굴하면 치료제 개발 시간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펩타이드는 단백질보다는 크기가 작고 상대적으로 체내 독성이 적을 뿐만 아니라 합성하기가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체내 흡수와 분해가 빠르기 때문에 전달체나 보조제를 쓰기도 하고 또는 펩타이드를 기존 물질에 붙이는 보조제로 활용하는 연구도 활발하다. 면역 활성을 유도하는 펩타이드 기반 맞춤형 암치료 백신 연구는 여러 제약사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임상 데이터가 계속 발표되고 있다.

에이조스바이오의 항원결정기 예측모델 'AiTope'의 초기 검증은 영국의 실험 대행업체에서 예측정확도 시험을 마쳤으며,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발견한 새로운 펩타이드 물질의 면역활성 예측 검증 실험과 특허 출원은 중국의 파트너사인 칭다오커츠싱유한공사와 진행했다. 에이조스바이오는 중국을 제외한 국내 및 해외 사업에 대한 권리를 가지고 있으며 전문 바이오텍과 개발과 사업화를 논의 중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글로벌 클라우드 컴퓨팅회사인 Rescale의 'Tech against COVID 19' 지원을 받았다. Rescale의 고성능컴퓨팅 환경을 사용해 수천억 가지의 모든 가능한 펩타이드 조합을 인공지능 플랫폼으로 빠르고 효율적으로 탐색할 수 있었고, 항원 결합 및 T-세포 활성 효능 검증 등 후속 실험을 빠르고 효과적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 향후 에이조스바이오는 Rescale의 고성능 컴퓨팅을 활용해 맞춤형 백신이나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활용될 수 있도록 면역활성 물질 라이브러리와 인공지능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에이조스바이오는 인공지능 플랫폼 기반 신약개발 전문기업으로 빅데이터 통합분석 솔루션(BioDL)과 신약개발용 인공지능 모델이 효율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AiDL)을 구축해 국내외 다수의 신약개발회사들과 협업을 진행 중이다. 에이조스바이오는 BioDL과 AiDL 플랫폼을 활용해 미충족수요가 높은 암, 면역질환과 같은 분야에서 빠르고 경제적으로 신약개발을 할 수 있는 인공지능 모델 개발과 플랫폼을 개발하고 협력사에 지원하고 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