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가는 가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가는 가을

여름 내내 푸른빛을 뽐내던 단풍나무가 어느덧 알록달록한 새 옷으로 갈아입고 우두커니 서 있습니다. 마지막 가을 기운을 만끽하려나 봅니다. 그동안 잊고 있던 겨울이 곧 오겠지요.

[기자의 일상]가는 가을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