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세계 최초 40기가급 네트워킹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00만분의 4초 이하 초저지연 성능 구현
장애 발생해도 무손실 데이터 전송 보장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국내 연구진이 트래픽이 몰려도 지연시간이 무한정 늘어나지 않게 하는 네트워크 기술을 개발했다. 통신망 장애에도 데이터를 무손실 전달하는 기술도 개발, 차세대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기반을 마련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은 세계 최초로 데이터 전송 용량 성능 40기가(Gbps)급 시간확정형 네트워킹(DetNet) 핵심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시제품을 광대역 선도 시험망인 초연결 지능형 연구개발망(KOREN)에 연동, 서울~대전 왕복 구간 현장 검증에도 성공했다.

연구진은 인터넷국제표준화단체(IETF)에서 국제표준화가 진행 중인 뎃넷(DetNet)을 기반으로 기술을 개발했다.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8Gbps 시간확정형 네트워킹 핵심 모듈을 고도화 해 100만분의 4초 이하 저지연 성능을 구현하고, 여러 경로에서 장애가 발생해도 무손실 데이터 전송을 보장하도록 했다. 데이터 전송 용량은 10Gbps 4개를 내장, 40Gbps로 늘렸다.

현장 검증에는 한국정보화진흥원(NIA), SKT, 코위버, 우리넷이 공동 참여했다. ETRI가 개발한 시스템 시제품과 국내 산업체가 개발한 시간민감형 네트워크(TSN) 스위치 시제품으로 서울~대전 간 검증을 마쳤다.

이번 기술은 원격 기반 스마트 공장 제어, 의료, 드론제어, 가상현실(VR), 홀로그램 등 미래 실감 통신 분야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실시간 정밀한 작업이 필요한 5G+ 버티컬산업(이동통신과는 다른 제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하는 산업)에 적합하다.

정태식 초저지연네트워크연구실장은 “5G 및 5G+ 핵심기술인 초저지연·무손실 패킷전달 기술을 조기에 확보했다”며 “경제 효과는 물론 융합산업의 동반 성장을 주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ETRI는 올해 2월 국내 전송장비 산업체인 코위버, 우리넷에 각각 관련 기술이전을 마쳤다. 2022년까지 전송 용량 성능을 100기가급으로 높이고, 현재 10테라(Tbps)급인 패킷 광 통합전달망 시스템도 16테라급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초저지연, 무손실 성능 보장 범위를 전국 망까지 넓히고,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인 6G와 융합하는 연구도 진행한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