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겨울이 성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용평리조트 웹캡 화면 캡처)
<(사진=용평리조트 웹캡 화면 캡처)>

부쩍 낮아진 기온과 길가에 뒹구는 낙엽을 보면 겨울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피부로 느낍니다. 일찍 온 추위에 스키장은 손님을 맞기 위한 설원 조성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코로나19와 맞서는 일상 속에서 올겨울 풍경이 어떻게 달라질지 궁금합니다. 부디 모두가 안전하고 즐거운 겨울이 됐으면 합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