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젠아이씨티, 스마트 키오스크 솔루션 'I-SmartK' 앞세워 AI서비스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엘젠아이씨티, 스마트 키오스크 솔루션 'I-SmartK' 앞세워 AI서비스 확대

엘젠아이씨티(대표 김남현)가 자사 음성인식 솔루션 'i-Voice'와 챗봇솔루션 'i-Chat'을 탑재한 플랫폼 기반 인공지능(AI) 스마트 키오스크 솔루션 'I-SmartK'을 앞세워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한 AI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엘젠아이씨티 스마트 키오스크 솔루션 'i-SmartK'는 AI 음성, AI 영상, 대화처리 플랫폼 기반으로 스마트폰·태블릿 애플리케이션(앱) API와 연계할 수 있다. 결제할인, 고객관계관리(CRM), 개인맞춤형 추천 정보관리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I-SmartK로 기존 키오스크 업체가 음성인식 적용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단가부분을 해결했다. 윈도 운용체계(OS)에서도 스탠드얼론 방식으로 음성인식을 제공하는 모듈을 개발해 비용부담을 덜었다.

엘젠아이씨티는 키오스크 업체와 협업해 자사 AI솔루션 'I-SmartK'를 다양한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지자체·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소상공인대화셋 학습데이터 뉴딜사업, 고객응대대화셋 학습데이터 뉴딜사업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출시·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경쟁사 보다 높은 음성인식률과 대화정답률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남현 대표는 “엘젠아이씨티 'i-SmartK' 기술을 탑재한 스마트 키오스크가 공공기관, 대형 빌딩·쇼핑몰 등에 확대 공급되고 있다”면서 “스마트 키오스크 산업을 전적으로 지원하는 자체 TFT를 구성해 고객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올 하반기 성공적인 시리즈A 유치와 본사 이전을 통해 인력채용을 확대하고 연구개발(R&D) 등 더 나은 업무환경을 구축해 AI 비지니스를 더 확장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엘젠아이씨티는 최근 회의 참석자 발화를 실시간 작성하는 최고 인식률 회의록 시스템 'AI 태블릿 회의록시스템'도 출시했다.

AI 기반 음성인식 기술로 단말기에서 별도 서버 이동 없이 음성 신호를 텍스트로 변환하며 회의장 내 소음과 동시발언 등 상황에서도 발화자 음성을 개별 인식해 화자를 명확히 구분한다. 또 음성인식을 통해 작성된 회의록을 수정하고, 완료본을 회의 참석자나 업무 관련자와 공유할 수 있다.

김남현 엘젠아이씨티 대표는 “엘젠이 그동안 성공시켰고 또 성공시키고 있는 AI 기반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시장에 확대 적용하겠다”라면서 “AI 기반 STT(Speech To Text), 자연어처리 기술로 스마크 키오스크, 회의록 분야에 더 세련된 방식으로 AI 서비스를 응용·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