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T-KIRIA, 연구장비 이용 문턱 낮춘다…활용지원 위한 MOU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지난 18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KIRIA)과 연구장비 활용지원 고도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19일 밝혔다.

왼쪽부터 석영철 KIAT 원장과 문전일 KIRIA 원장
<왼쪽부터 석영철 KIAT 원장과 문전일 KIRIA 원장>

양 기관은 서로 연구장비 인프라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이를 활용한 기업지원 서비스를 발굴하는데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전국 여러 기관이 보유한 고품질 연구장비를 활용, 기업에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하고 관련 지원체계를 고도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정부는 그동안 산·학·연이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연구장비를 확보했다. 현재 산업기술개발장비 공동이용 시스템(이튜브)에 등록된 3000만원 이상 고가 장비 수는 약 8000대다.

KIAT는 이튜브에 구축된 연구장비, 지원기관, 전문인력 정보를 제공한다. KIRIA는 이를 바탕으로 기술개발, 시험·평가, 시제품 제작 등 로봇 분야 기업이 연구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석영철 KIAT 원장은 “기업은 연구장비로 어떤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는지 궁금해할 것”이라면서 “그동안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기업지원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