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인력이동 보장 등 내용 담은 'G20정상합의문' 채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와대, “기업인 등 필수인력 국경 간 이동에 대한 문 대통령 제안이 구체적 형태로 포함”
코로나19 극복과 보건, 무역·투자, 교통, 디지털경제, 고용, 성평등, 기후변화 내용도 반영

G20 정상회의 홈페이지에 공개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20개국 정상들의 합성 단체사진.연합뉴스
<G20 정상회의 홈페이지에 공개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20개국 정상들의 합성 단체사진.연합뉴스>

주요 20개 국가(G20) 정상들이 23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기업인을 비롯한 필수인력 이동보장 등의 내용을 담은 'G20정상합의문'을 채택했다.

'인력이동을 원활화 할 수 있는 구체적 조치를 계속 모색해 나간다'는 내용으로, 청와대는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에 관한 대통령의 제안이 조금 더 구체적인 형태로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G20 특별정상회의에 이어 이번 정상회의에서도 '기업인 등 필수인력 국경 간 이동'과 관련해 주창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1일부터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영상회의로 진행된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G20이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에 합의한 것을 환영한다”고 했다. 이어 “세계 경제의 80%를 차지하는 G20이 단합해 WTO와 함께 다자주의를 복원하고,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G20 정상합의문에는 코로나19 극복과 보건, 무역·투자, 교통, 디지털경제, 고용, 성평등, 기후변화 내용도 포함됐다.

G20은 G7(미국,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독일, 캐나다)과 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공), MIKTA(멕시코, 인도네시아, 한국, 터키, 호주), 아르헨티나, 사우디아라비아, 유럽연합(EU)이 모인 세계 최상급 경제협의체다.

문 대통령은 첫날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을 주제로 열린 제1세션 선도발언을 통해 “지금 인류에게는 희망이 필요하다. 국제연대와 협력이 가장 절실한 때”라고 강조했다.

우리나라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책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개방성, 민주성, 투명성에 입각한 방역으로 국경과 지역의 봉쇄 조치 없이 방역과 일상의 공존을 이뤘다”며 “특히 방역을 위해 협력한 특별입국 절차와 신속통로를 통해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국경을 열고 무역과 투자의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으며, 그 결과 경제 충격을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제조업이 살아나면서 수출이 다시 늘어났고, 3분기 GDP 성장률도 플러스로 전환되었다”면서도 “이러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아 국제사회가 함께 연대하고 협력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국판 뉴딜에 대해서도 정상들에게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위기가 격차를 키운다'는 통념을 깬다는 각오로 네 차례에 걸친 재정 투입으로 일자리를 지키고, 사회안전망을 강화해 취약계층을 보호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튼튼한 고용사회안전망을 바탕으로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지역균형 뉴딜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밤 청와대에서 주요 20개 국가(G20) 정상간 영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밤 청와대에서 주요 20개 국가(G20) 정상간 영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둘째날 제2세션에선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를 주제로 의제발언을 했다.

주최국 사우디아라비아 초청으로 K-방역을 통한 우리나라의 팬데믹 대비 상황도 소개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6개 국가를 초청했는데, 이 중 모범 방역국으로 한국을 포함했다는게 청와대 설명이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