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ETRI, 손잡고 AI 산업 생태계 강화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폴리텍대학은 23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대전 본원에서 '기술 사업화 및 AI 산업 생태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협약을 계기로 전자, 정보통신 등 기존 산업 분야에 AI를 활용한 사업화 과제를 발굴하고, 정기적으로 교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기업·기술 정보 교류 및 소규모 사업장 대상 기술 컨설팅 및 사업화 지원, △교육 콘텐츠 공동 제작 및 활용 등 AI 인재 양성 플랫폼 형성 △산업 실무형 AI 기술 교육과정 개설 등에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폴리텍은 이와 함게 정부 지원 사업에 참여해 2023년까지 66억원을 투입해 충남권 AI 복합교육공간을 조성하고, AI·블록체인 분야 인재 3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폴리텍은 전국 16개 캠퍼스, 17개 학과에서 ICT 관련 학과를 개설·운영하고 있다. 내년 학기에는 광주캠퍼스 AI융합과, 대구캠퍼스 AI엔지니어링과를 신설해 AI 플랫폼 기능 구현이 가능한 소프트웨어(SW) 개발자 양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이석행 폴리텍 이사장은 “ETRI와 협력해 디지털 뉴딜의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신산업·신기술 인력 양성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준 ETRI 원장
<김명준 ETRI 원장>

김명준 ETRI 원장은 “국내 공공직업교육 훈련기관인 폴리텍과 기술 사업화 협력 및 AI 인재 양성을 위한 상호 교류를 확대함으로써 국가 지능화 종합 연구기관으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