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앤올룹슨도 48형 올레드 TV 내놨다...중형 올레드 TV 시장 확대 가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뱅앤올룹슨이 4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출시하며 중형 OLED TV 진영에 합류했다. LG전자를 시작으로 소니, 도시바, 필립스, 샤프에 이어 뱅앤올룹슨이 가세하는 중형 OLED TV 시장 확대가 주목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덴마크 업체 뱅앤올룹슨이 자사 첫 48인치 OLED TV인 '베오비전 콘투어' TV를 출시했다.

뱅앤올룹순 48인치 올레드 TV
<뱅앤올룹순 48인치 올레드 TV>

이 제품은 뱅앤올룹슨이 LG전자 48인치 올레드 TV를 공급받아 자체 음향 시스템을 추가 장착해 판매하는 형태다. 뱅앤올룹슨은 프리미엄 음향 전문 회사이지만 최근 올레드 TV 등으로 제품군을 늘리고 있다. LG전자와 뱅앤올룹슨은 오랜 기간 협업해온 사이다.

뱅앤올룹순은 신제품에 HDMI 2.1포트를 적용하고 올레드 TV는 주변 밝기나 콘텐츠 장르에 따라 최적의 화면을 제공하는 돌비비전(Dolby Vision)IQ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업계는 48형 올레드 TV가 초대형, 초고화질 TV로 대표되던 기존 프리미엄 TV 트렌드 속에서 중형 OLED TV라는 신규 성장 수요를 만들고 있다고 진단한다. 중형급 크기 TV에서도 고화질을 원하는 숨은 수요와 맞아 떨어졌다는 의미다.

이 제품은 48형 화면에 4K(3840x2160) 해상도를 구현해, 화소 밀도가 96형 8K(7680x4320) TV에 버금간다. 이 제품은 세컨드 TV와 게이밍 TV로도 주목 받는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내년 48인치 올레드 TV 출하량을 올해 두 배에 가까운 23만 대 수준으로 예측했다. 내년 70인치 이상 올레드 TV 출하량 예측보다 높은 수치다. 2024년에는 32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연 평균 성장률은 26%를 웃돈다.

48인치 OLED TV 시장을 주도하는 LG전자는 당초 이 제품을 중형급 TV 수요가 높은 유럽 일부 국가와 일본, 홍콩 등에 출시했다. 이후 수요 증가로 미국, 한국, 호주, 캐나다 등에도 확대 출시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