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하반기 인기상품]마케팅우수-오리엔트골프/드라이버/야마하골프 리믹스(RMX) 220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야마하골프 리믹스(RMX) 220 드라이버. 오리엔트골프 제공
<야마하골프 리믹스(RMX) 220 드라이버. 오리엔트골프 제공>

오리엔트골프는 드라이버 '야마하골프 리믹스(RMX) 220'를 공급한다.

'야마하골프 리믹스 220'는 관성 모멘트(MOI) 5760g·㎠을 기록했다. 현재 판매되는 제품 가운데 최고 수준으로 미국골프협회(USGA)가 제안하는 관성모멘트 5900g·㎠에 근접했다.

관성 모멘트는 회전하는 물체가 상태(회전 운동)를 유지하려는 성질을 말한다. 관성 모멘트가 높을수록 방향성이 좋고 스위트스폿에 볼이 맞지 않아도 비거리 손실 없이 똑바로 날아간다.

클럽 제조업계는 헤드 크기 제한에 따라 헤드 형상, 무게중심, 무게 배치에 차이를 둬 관성 모멘트를 차별화한 제품을 만들어 왔다. 일부 업체에서 관성 모멘트를 극도로 끌어올린 드라이버를 만드는 데 성공했지만 깡통 소리를 내는 타구음으로 시장에서 사라졌다.

야마하는 관성 모멘트를 극대화하면서도 안정성과 높은 반발력을 갖춘 헤드를 설계했다. 스포츠산업기술센터(KIGOS)가 수행한 실험에 따르면 '야마하골프 리믹스 220'는 타사 드라이버 대비 약 5m 더 멀리 날아갔다. 볼이 토와 힐 쪽으로 빗맞았을 때도 다른 드라이버보다 월등히 멀리 날아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타구음까지 개선했다.

크라운과 솔에 걸친 페이스를 반지 모양으로 동그랗게 감싼 부스트링 기술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임팩트 순간 발생하는 에너지가 클럽 후방으로 분산되는 것을 방지한다. 볼에 강한 힘을 전달할 수 있어 볼 스피드를 높이고 충분한 비거리를 보장한다. 큰 헤드가 수축과 팽창이 균일하지 않아 에너지 손실이 발생한 문제를 해결했다. 자체 테스트에 따르면 볼 초속은 2년 전 모델에 비해 초당 1.9m 증가했다.

'야마하골프 리믹스 220' 인기는 신개념 무료 클럽 렌털 프로그램 '2020 리믹스 원정대' 참여로 이어지고 있다. 드라이버와 7번 아이언을 20일간 대여해 이용해볼 수 있는 이 프로그램은 비대면 시대를 맞아 더욱 주목받는 야마하만의 서비스다. 지난 3월부터 시작한 리믹스 원정대 참여자 수는 현재 1만명을 돌파했다.

이동헌 오리엔트골프 사장은 “우리나라 골퍼는 취향이 남다르다”면서 “리믹스 드라이버에 적용된 야마하만의 독특한 기술은 우리나라 골퍼 수요를 충분히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장은 “특히 비거리와 직진도에 집중한 드라이버의 변신은 클럽 시장 최대의 화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