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코, 공공분야 전자서명 시범사업자 최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HN페이코, 공공분야 전자서명 시범사업자 최종 선정

NHN페이코(대표 정연훈)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추진하는 '공공분야 전자서명 확대 도입을 위한 시범사업' 참여 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페이코 인증서는 새해 1월부터 국세청, 정부24, 국민신문고 등 공공기관 웹사이트에 도입 적용된다.

이용자는 다음달 시작되는 연말정산부터 페이코 인증서를 본인 인증에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인증을 하기 위해 필요했던 플러그인 설치나 복잡한 비밀번호 입력 없이 지문 또는 패턴 입력만으로 국세청 사이트에서 간소화된 인증 방식으로 연말정산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페이코 인증서는 노(No)플러그인, 노(No) 스트레스의 공공웹사이트 과제를 충족하며 인증 서비스의 이용 편의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보안 안정성도 높였다. 사설인증기관 최초로 국제표준기술로 전자서명인증체계와 페이코 인증센터를 구축했다. 사설인증기관 최초로 본인명의기기에서 인증서 발급을 지원하고 삼성SDS와 블록체인 기술 협력에 기반해 클라우드 블록체인으로 인증기록 평생관리 지원, 이용자 보호장치를 위한 책임보험 등 타 인증서와 차별화된 안정장치를 마련했다.

NHN페이코 관계자는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분야 전자서명 도입 확대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며 “페이코 인증을 생활, 금융, 공공 등 일상 깊숙히 들어간 생활밀착형 인증 서비스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