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신인왕' 유해란, 고진영·박성현과 한솥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해란이 세마스포츠마케팅과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
<유해란이 세마스포츠마케팅과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

2020시즌 KLPGA 신인왕 유해란(19, SK네트웍스)이 세계랭킹 1위 고진영, 박성현 등과 한솥밥을 먹는다.

세마스포츠마케팅(대표 이성환)은 유해란과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전했다. 세마스포츠마케팅에는 고진영(25, 솔레어), 박성현(27, 솔레어)을 비롯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강성훈(33, CJ대한통운) 등이 소속돼 있다.

유해란은 신인답지 않은 무서운 실력으로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우승 1회, 준우승 3회를 차지하는 등 총 17개 대회에 출전해 9개 대회에서 톱10에 올랐다.

유해란은 “평소 선망해왔던 언니들과 같은 소속사에서 함께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다.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매 경기에 집중하여 계속 발전하는 선수로 기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세마스포츠마케팅 이성환 대표는 “강한 멘탈이 유해란 프로의 가장 큰 장점이다. 높은 집중도와 정확한 샷, 유연성과 파워까지 겸비한 유해란 프로와 함께 하게 되어 기대된다. 세마스포츠마케팅은 유해란 프로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전담 매니저 구축, 멘탈 케어 등 다각적인 지원 방법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