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美 수소업체 플러그파워에 1.6조 투자…SK E&S 주도 수소사업 박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태원 SK 회장. [사진= SK그룹 제공]
<최태원 SK 회장. [사진= SK그룹 제공]>

SK가 미국 수소 업체에 1조6000억원을 투자한다. 핵심 계열사인 SK E&S가 방향타를 잡고 수소 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SK는 7일 북미 수소 회사인 플러그파워에 총 15억달러(약 1조6035억원)를 투자한다고 공시했다. 이 회사는 플러그파워 지분 9.9%를 확보, 최대 주주로 올라선다.

SK는 투자금을 공동 출자로 마련한다. 100% 자회사인 플루투스 캐피털은 해외 계열사인 그로브 에너지 캐피털을 통해 7억5000만달러(8000억원)를 출자한다. 나머지 7억5000만달러는 SK E&S가 출자한다.

플러그파워는 지난 1997년에 설립됐다. 수소 사업 밸류체인 내 차량용 연료전지(PEMFC), 수전해 핵심 설비인 전해조, 액화수소 플랜트 및 수소충전소 건설 등 핵심 기술을 보유했다. 매년 약 50% 고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시가총액은 약 16조원에 이른다.

플러그파워는 수소 지게차, 트럭 등 수소 기반 모빌리티 사업 역량도 보유하고 있다. 아마존, 월마트 등 세계적인 유통 기업에 수소 지게차를 독점 공급한다. 미국 전체 수소 지게차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 전역에 구축된 수소충전소 네트워크를 활용, 중대형 트럭시장에 진출했다. 드론, 항공기, 발전용 등으로 수소연료전지 활용을 다각화하고 있다. 유럽 시장으로의 사업 확장도 추진하고 있다. 이 외 올 하반기 미국 뉴욕주에 연간 1.5GW 규모의 세계 최대 연료전지 생산 공장을 완공, 생산에 들어간다.


SK그룹은 이번 투자로 수소 사업 확대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올해 첫 대규모 투자처로 수소 기업을 택했다는 점에서 관련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전망된다. 플러그파워 연료전지 및 수전해 설비 생산 단가 절감 등 원가 경쟁력 확보로 수소 사업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소 사업은 SK E&S가 진두지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출자를 통해 플러그파워 투자 지분 절반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이 같은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SK그룹 수소 사업 컨트롤타워인 수소사업추진단을 추형욱 SK E&S 사장이 이끌고 있는 점도 한 배경이다. 수소사업추진단은 국내에서 오는 2023년 3만톤 및 2025년 28만톤 등 수소 생산 능력을 확보, 수소 생산-유통-공급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목표로 지난해 말 신설됐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플러그파워는 수소 분야 리딩 기업”이라면서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수소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사회적 가치까지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K그룹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플러그파워 기술력을 활용해 수소 생태계 조성을 앞당기고, 중국과 베트남 등에서 신규 사업 개발 기회를 선점할 것”이라면서 “플러그파워와 합작법인을 설립, 아시아 수소 시장에 공동 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