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자일소다, 우리은행 AI 기반 개인화 마케팅 시스템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자일소다 로고
<애자일소다 로고>

애자일소다가 우리은행에 인공지능(AI) 기반 개인화 마케팅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은 고객 행동 정보를 AI로 분석한 뒤 맞춤 상품을 최적 경로로 추천한다. 우리은행은 1년간 개발·구축을 마치고 지난 4일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 프로젝트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유입된 고객 행동 정보를 AI 모델을 통해 정형화하고 분석한 뒤 최적 상품을 고객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채널로 추천하는 것이 목표였다.

애자일소다는 임베딩 기술 기반 자연어이해(NLU) 엔진을 활용해 10여종 비정형 고객 행동을 정형화했다. 우리은행 상담기록(VoC) 데이터에 특화한 AI 언어모델 버트(BERT)를 개발했으며 산재된 데이터 가운데 보다 중요한 변수에 가중치를 두는 '어텐션 매커니즘'을 적용, 추천 정확도를 높였다.

최대우 애자일소다 대표는 “이번 서비스는 마이데이터 시대 경쟁력이 될 것”이라면서 “초개인화는 상품 판매뿐만 아니라 교육, 헬스케어 등 전 분야에 적용이 가능한 만큼 최적화 선도 기업으로서 다양한 산업에서 성공 사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애자일소다는 현재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진행 중이다. 제품 개발과 국내·외 시장 확대를 위해 다양한 기업과 협업하면서 인재를 양성하는 등 사업을 펼친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