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초기창업기업 5곳 제품 5만9000달러 수출 MOU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북대(총장 김동원)는 초기 창업기업 투자 유치와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영상 상담회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기업에 힘이 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전북대 창업지원단은 최근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영상 상담회 'JB 연합 글로벌 챌린저'를 열어 모두 지역 초기 창업기업 5곳 제품 5만9000달러 수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전북대는 초기 창업기업의 투자 유치와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화상 상담회를 개최했다.
<전북대는 초기 창업기업의 투자 유치와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화상 상담회를 개최했다.>

전북대 창업지원단과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원광대 등이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지난해 예비창업패키지사업에 선정된 11개 기업에 참여해 베트남 시장 진출을 목표로 영상 상담을 진행했다.

이들은 온·오프라인 전시관을 통해 바이어가 관심 있는 지역 기업의 제품을 접한 후 영상으로 직접 1대1 미팅을 진행했다. 특히 베트남 호찌민 현지 전시관에 제품을 전시하여 비대면 미팅의 한계까지 보완했다. 이를 통해 소형 선박 전자식 조타기 개발 업체 대양솔루션이 베트남 바이어와 1만달러 MOU를 교환한 것을 비롯해 한국형 가츠오부시 판매 업체인 웰푸드연구소 역시 1만2000달러 MOU를 교환하는 등 이번 행사를 통해 5개 기업이 5만9000달러 MOU를 성과를 거두어 초기 창업기업의 해외 소비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계기가 됐다.

권대규 전북대 창업지원단장은 “코로나19로 해외 소비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많은 시기인 만큼 기업들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더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