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4900원·990원' 카카오, 이모티콘·톡서랍 구독 서비스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월 4900원·990원' 카카오, 이모티콘·톡서랍 구독 서비스 출시

카카오톡에서 이모티콘과 개인용 클라우드를 사용할 수 있는 정기구독 상품이 나왔다.

카카오가 월정액으로 이모티콘을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이모티콘 플러스'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카카오는 오픈을 기념해 한시적으로 3900원(정상가 4900원)으로 상품 가격을 할인한다. 정기구독자 대상으로 한달 간 무료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이모티콘 플러스 구독자는 감정과 상황에 맞춰 약 15만개 이상 이모트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마음에 드는 이모티콘을 최대 5개까지 종류를 바꿔가며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이모티콘 단품(24종 기준 2500원)을 구매하는 것보다 저렴하다.

구독자는 자동 추천을 통해 이모티콘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이용자가 카카오톡 대화창에 단어를 입력하면 이모티콘이 추천되고, 대화의 맥락에 맞는 이모티콘을 골라 보내는 식이다. '고마워' '미안해' '뭐해?' '바빠' '졸려' 등 자주 사용되는 감정, 상황 별 키워드로 이모티콘을 정리해서 보여준다.

상품 구독을 원하는 이용자는 카카오톡 더보기 탭에서 '카카오톡 지갑'을 만든 뒤, 정기 구독을 신청하면 된다. 기존 단품 판매는 그대로 유지한다.

카카오 관계자는 “지난 9년간 이모티콘 생태계 성장을 이끌며 수많은 창작자와 이용자 의견에 귀를 기울여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월정액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면서 “이용자들이 카카오톡 대화 속에서 마주하는 여러 감정과 상황을 더욱 자유롭고 풍성하게 표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이날 '톡서랍 플러스'도 정식 출시했다. 기존에는 카카오톡 대화 내역만 백업할 수 있었지만, 톡서랍 플러스를 이용하면 사진, 동영상, 파일, 링크, 연락처 등 각 채팅방에 흩어져 있는 디지털 자산을 한 곳에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실시간으로 자동 백업이 가능해 휴대폰 분실, 고장 등 비상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 가능하다. 톡서랍 플러스는 월 990원에 100GB 를 제공한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