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중소기업·소상공인 4500억 육성자금 융자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

전라남도는 14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 및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육성자금 지원 대상자 모집에 나섰다. 총 자금규모은 4500억원이다.

이 중 임차료·인건비·연구개발 등에 사용할 수 있는 경영안정자금은 3800억원, 공장 증개축이나 기계설비 등 시설투자 자금으로 쓰일 시설자금은 700억원이다.

지원을 희망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은 전남도 누리집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 후 전남도중소기업진흥원이나 전남신용보증재단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기한은 자금 소진시까지다.

경영안정자금은 은행 대출 시 발생한 이자의 일부를 보전하는 사업이다.

중소기업은 2년 거치 일시상환 2.0~2.5%, 2년거치 2년 분할상환 1.1~1.4%다. 소상공인은 2년거치 일시상환 2.0%, 2년거치 2년 분할상환 1.1%로 지원 받을 수 있다.

대출 한도는 중소기업의 경우 최대 5억원, 소상공인은 최대 2억원이다. 고용 산업위기지역과 조선업종, 스마트공장 등에 대해선 자금을 별도 배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시설자금은 기업당 최대 20억원까지 올해 1분기 기준 연 2.0~2.25%까지 저리 지원한다.

아울러, 도는 소상공인 대출 부담을 완화키 위해 기존 대출금을 분할 상환중인 사업장 상환기간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하고, 일시상환중인 사업장은 최대 1년까지 만기 연장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육성자금이 제때 지원돼 자금난이 해소되길 기대한다”며 “기업이 살아나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