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사 증권관리 '쿼타북', 하나은행과 통합 패키지 제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비상장사 증권관리 '쿼타북', 하나은행과 통합 패키지 제공

비상장회사 증권관리 플랫폼 쿼타북은 하나은행 증권대행부와 증권관리 통합 패키지를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쿼타북은 스타트업과 투자자에게 증권 및 주주 관리 툴을 제공하는 서비스형소프트웨어 (SaaS) 기반 플랫폼이다. 비바리퍼블리카, 스타일쉐어, 스푼라디오 및 초기 투자사를 고객사로 두고 있다.

재무 전문 인력과 지식이 부족한 초기 스타트업들은 쿼타북을 통해 주주명부 관리와 영업 보고, 주주총회 진행, 직원의 스톡 옵션 관리를 효율화 할 수 있다.

투자자들은 포트폴리오 혹은 펀드의 정보와 수익률을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여, 기존의 엑셀과 메일 등을 통해 비효율적으로 진행되었던 업무를 자동화 시킬 수 있다.

스타트업은 추후 기업공개 (IPO) 사전 작업으로 인식되는 통일주권 발행 등과 같은 증권대행업무를 위해 명의개서 대리인을 선임하게 된다. 하나은행과 쿼타북의 증권관리 패키지는 비상장 고객사들이 손쉽고 빠르게 이 과정을 준비할 수 있도록 프로세스를 제공한다. 오는 2월 증권대행업무 전반에 대한 설명회를 공동 개최할 계획이다.

최동현 쿼타북 대표는 “이번 하나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스타트업 생애 주기 전반에 걸쳐 증권관리 업무의 효율화를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며 “스타트업은 처음부터 끝까지 성장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