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시티,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양성자가속기 활용한 초고집적 반도체 시험 평가사업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첨단 기초과학 설비 사용 손잡아

박원석 원자력연구원 원장(왼쪽부터 2번째)과 이수찬 에이치시티 대표(“ 3번째)가 양성자 가속기를 활용한 초고집적 반도체 시험 평가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맺고 기념촬영했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 원장(왼쪽부터 2번째)과 이수찬 에이치시티 대표(“ 3번째)가 양성자 가속기를 활용한 초고집적 반도체 시험 평가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맺고 기념촬영했다.>

국내 시험인증·교정 서비스기업 에이치시티가 양성자 가속기 등 기초과학 설비를 활용한 초고집적 반도체 물성평가·시험평가 사업 진출을 위해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손을 맞잡았다. 양사는 이를 통해 글로벌 시험평가 기관에 의존해오던 초고집적 반도체 시험평가 기술을 내재화할 계획이다.

에이치시티(대표 이수찬)는 최근 양성자·중성자 가속기 등 초미세 분석·시험 설비를 보유한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과 첨단 기초과학 설비 사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고 27일 밝혔다.

초고집적 반도체와 센서류가 갈수록 고도화·다기능화되면서 공기 중에 있는 방사능·중성자·양성자 등 영향을 받으면 '소프트 오류' 발생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양성자 가속기 시험 분석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에이치시티는 협약을 통해 5G 기반의 통신 기술에서 시험 평가기관의 리더십을 더욱 견고히 하고 국내 반도체·센서 기업을 대상으로 국내에서 시험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다. 국내 기업들은 해외에서 진행하는 시험비용 부담과 시간적 번거로움을 줄이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반도체 주요 수출국인 우리나라에서 국내 기술인 양자빔 시설을 활용한 초고집적 반도체 시험평가 기술을 확립, 해외에 의존하던 반도체 시험평가 기술 자립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수찬 에이치시티 대표는 “미국·캐나다·일본 등에 비해 뒤처진 국내 양성자가속기의 가속전압 확장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빔라인 등 설비를 활용해 새로운 분석과 시험평가 사업에 진입, 초일류 글로벌 시험평가기관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찬 대표는 “양 기관은 양성자 가속기 관련 공동연구를 기점으로 초고집적 반도체·기능소자의 안정성과 신뢰성 평가 사업을 육성하고 반도체·기능성 소자 등 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에이치시티는 5G를 기반으로 한 전자파시험·안전성시험 등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시험인증기업이다. 회사는 반도체 또는 고기능성 소자의 초미세 분석과 시험 평가 등 사업 진출을 위해 내부적으로 꾸준히 준비해 왔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원자·분자 단위에서 구조·운동·스핀 등을 종합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중성자(하나로)·양성자(양성자가속기)·전자(초고속 전자회절)·광자 등 복합 양자빔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 기업과 연구기관, 대학 등이 신소재·초고집적 반도체 연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국내 대표 연구기관이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