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홍역' 르메르디앙 서울, 내달 28일 영업 종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르 메르디앙 서울 전경
<르 메르디앙 서울 전경>

서울 강남 특급 호텔 '르메르디앙 서울'이 30년 만에 영업을 종료한다. 클럽 버닝썬 사태로 인한 이미지 실추와 코로나19 타격을 받아 결국 매각 절차를 밟았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과 부동산 개발회사 웰스어드바이스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르메르디앙 서울 부지를 7000억원에 인수한다. 이에 따라 르메르디앙 호텔 서울은 다음 달 28일 영업을 종료한다.

르메르디앙 서울은 지난 1995년 문을 연 리츠칼튼을 전신으로 2017년 총 1100억 원을 들여 건물을 리모델링해 새로 문을 열었다. 1995년부터 지금까지 전원산업이 운영 중이며, 르메르디앙은 세계적 호텔 체인인 메리어트인터내셔날 산하 브랜드다.

그러나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인해 심각한 매출 하락에 따른 경영난에 시달려왔다. 특히 호텔 지하 1층에서 운영한 클럽 버닝썬 사태에 연루되며 홍역을 치른바 있다.

르 메르디앙 서울 관계자는 “현재 매우 심각한 유동성 위기에 직면했으며 지난달 말 기준 누적 결손금이 980억원에 이를 정로 경영이 악화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2000억원에 이르는 차입금과 대규모 시설투자 비용, 자산매각에 따른 법인세비용을 감안하면 매각으로 인한 경영 개선 효과는 크지 않다”면서도 “그럼에도 현재의 경영난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매각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