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현주·안소현 출전...세계 최초 '한-중 네트워크 스크린골프 대결' 열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골프존이 오는 27일 LG U x 한중 골프존스킨스 챌린지를 개최한다.
<골프존이 오는 27일 LG U x 한중 골프존스킨스 챌린지를 개최한다.>

골프존이 오는 27일 오후 3시, 한-중 네트워크 스크린골프 대회 'LG U+ x 한중 골프존 스킨스 챌린지'를 개최한다. 세계 최초로 진행되는 한-중 네트워크 매치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미녀골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유현주(27, 골든블루)와 안소현(26, 삼일제약)이 우리나라를 대표해 출전한다. 이에 맞서는 중국팀은 중국 국적 선수 최초로 KLPGA를 경험한 수이샹(22)과 중국 국가대표 출신으로 중국여자프로골프(CLPGA)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장웨이웨이(24)가 출전한다.

이번 대회는 한국의 서울 골프존 타워 미디어스튜디오와 중국 북경 골프존파크 1호점을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시스템과 온라인 네트워크 기술력을 통해 실시간으로 연결해 진행한다. 상금 3만 달러가 걸려있는 이번 대회는 총 2라운드 36홀 스킨스 플레이로 진행되며, 획득한 스킨만큼 선수의 이름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경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치러질 예정이며, 27일 대회 당일 골프존 공식 유튜브와 네이버N골프, LG U+APP을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