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월 단위로 車바꿔탄다...차량 구독서비스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차 제네시스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이 차종 및 가격대를 다양화해 선택 폭을 넓혔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 서비스를 크게 강화했다고 22일 밝혔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의 서비스를 크게 강화했다고 22일 밝혔다. 2018년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월 구독료 납부만으로 제네시스 라인업의 차종들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차량 구독 서비스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의 서비스를 크게 강화했다고 22일 밝혔다. 2018년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월 구독료 납부만으로 제네시스 라인업의 차종들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차량 구독 서비스다.>

2018년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월 구독료 납부만으로 제네시스 라인업 차종들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국내 최초 차량 구독 서비스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기존 월 189만원으로 'G80' 'GV80' 'G70' 등 제네시스 주요 차종을 필요에 따라 교체 이용할 수 있는 기존 프로그램에 단일 차종 구독 프로그램을 신규 도입해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했다.

새롭게 도입된 단일 차종 구독 프로그램은 한 대의 차량을 교체 없이 월 단위로 이용하는 상품으로, 차등 책정된 차종별 구독료를 제시해 소비자 가격 접근성을 대폭 강화했다.

구체적으로 G70는 월 139만원, G80는 월 169만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기존까지 24~72시간 단기 구독만 가능했던 G90도 새롭게 대상 차종으로 추가돼 단일 차종 프로그램으로 월 295만원에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구독 프로그램의 혜택도 한층 강화됐다. 3개월 및 6개월 교체 플랜 약정 고객을 대상으로 G90 24시간 무료 이용권을 3개월마다 총 2회 제공한다. 6개월 약정 고객은 G90를 24시간씩 최대 4회에 걸쳐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셈이다.

해당 이용권은 타 서비스 지역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로밍' 혜택으로 수도권 고객이 부산, 제주 등에 일시 방문할 경우에도 제네시스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신규 출시 SUV 차종인 GV70 구독 상품도 이달 중 도입할 계획이며, 향후 GV70와 G70 두 차종만을 대상으로 월 1회 교체가 가능한 교체 구독 프로그램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최소 24개월 이상 약정 계약이 필요하고 선납금, 보조금, 주행거리 제한은 물론 중도 해약 시 상당한 위약금이 부과되는 장기 렌트와는 달리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이러한 제약 없이 단 1개월만 이용하고도 해지가 가능하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향후 전기차를 비롯한 신차 투입뿐 아니라 상품 및 혜택을 지속 강화해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자동차 이용 옵션에 구매, 렌털, 리스 뿐 아니라 구독이 새롭게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