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관세청, 관세무역 데이터 분석센터 시범 운영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노도영 IBS 원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노도영 IBS 원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관세행정정책을 수립 및 평가하는 '관세무역 데이터 분석센터'가 시범 운영된다.

기초과학연구원(IBS·원장 노도영)은 22일 관세청(청장 노석환)과 '관세 무역 데이터를 활용한 AI 기술 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IBS 수리 및 계산과학 연구단 데이터 사이언스 그룹은 세관에서 벌어지는 불법적 행위를 빈틈없이 적발할 수 있는 알고리즘 '데이트(DATE)' 등 스마트 관세 행정을 위한 AI를 개발해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향후 3년간 관세청이 보유한 데이터와 IBS AI 분야 전문역량을 융합해 관세행정정책 수립 및 평가에 대한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주요 과제는 수입 우범화물 예측, 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HS)에 따른 상품분류, 코로나19 전후 우리나라 수출입무역 패턴 변화 분석 등이다.

노석환 관세청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AI 연구 역량을 갖춘 IBS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공공분야의 관세무역 데이터가 디지털 경제 활성화와 인공지능 분야 우수 인재 육성에 활용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도영 IBS 원장은 “AI 연구 역량을 높이기 위해서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경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이번 협약이 더 의미 있다”며 “관세청과 공동연구를 시작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복잡하고 다양한 초대형 데이터를 분석하는 방법을 개발하고, 이를 사회문제해결에 적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