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서린 첸 화웨이 사장 "기술, 정치적 이용 안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캐서린 첸 화웨이 홍보대외협력 부문 총괄 사장
<캐서린 첸 화웨이 홍보대외협력 부문 총괄 사장>

캐서린 첸 화웨이 홍보·대외협력 부문 총괄 사장은 22일 “기술 발전이 이념적으로 잘못됐다는 주장은 분열과 혼란, 퇴보를 초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첸 사장은 이날 화웨이, GSMA 등이 개최한 '공동 번영을 위한 연결(The Connected for Shared Prosperity)' 포럼 기조강연에서 “우리의 첫 도전과제는 기술이 인류발전의 동력일지 솔직한 합의를 도출하는 일”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첸 사장은 “기술 발전이 정치화되며 때로는 나쁜 목적으로 활용 된다”며 “많은 사람이 공포와 불신을 이유로 기술의 힘을 믿지 않게 되었으며 그 중 일부는 기술의 발전을 방해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이 주도하고 있는 어떤 디지털 플랫폼이라도 효과적으로 억제하지 않으면 미국에 매우 위험할 것이며 5G는 그 중 하나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최근 읽었다”며 “5G는 높은 대역폭, 낮은 지연시간, 넓은 연결성으로 정의되는 표준화된 기술로 전통산업이 변화하도록 돕고 모두에게 이익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소비자는 매일 5G를 통해 혜택을 받고 있으며, 항만, 광산, 운송 분야는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며 “이게 과연 나쁜 것일까. 난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첸 사장은 “누군가가 새로운 기술을 남용할 위험은 항상 존재하기에 새삼스러운 우려는 아니다”라며 “산업혁명 이후, 과학기술적 위험을 관리하기 위한 규칙을 제정하는 것이 우리를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을 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이 사이버 보안, 프라이버시 보호, 우리를 안전하게 지켜줄 신뢰할 수 있는 인공지능(AI)을 위한 통치규범을 만드는 일에 힘쓰고 있다”며 “이제 자신감을 갖고 기술 발전에 개방적 마음을 가질 때”라고 역설했다.

첸 사장은 “화웨이는 항상 기술적 발전을 지지해왔고 기술이 궁극적으로 인류에 이익을 가져다준다고 믿는다”며 “디지털 기술이 유엔이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를 달성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첸 사장의 이날 발언은 미국의 화웨이 견제를 두고 나왔다. 화웨이 통신장비에 대한 미국의 보안 우려가 과장돼있다는 점을 강조, 통신장비 시장에서 신뢰성을 제고하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