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7000여개 공공서비스 예약 개편···홈페이지 이용도 편리하게

챗봇 서울톡_홈화면
<챗봇 서울톡_홈화면>

서울시가 카카오톡 인공지능(AI) 상담사 챗봇 '서울톡'에 공공서비스 예약기능을 신설한다고 15일 밝혔다.

채팅창에 원하는 내용을 입력하면 서울시가 운영하는 체육시설부터 대관시설, 문화·교육 프로그램, 시립병원 진료까지 총 7000여개 공공서비스를 예약할 수 있다. 예약 내역도 알림톡으로 받아볼 수 있다.

기존 '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 이용도 편리해진다. 회원가입 없이 기존 네이버·카카오 ID로 로그인할 수 있는 '간편로그인' 기능이 새롭게 생긴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자격검증'도 도입한다.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등은 홈페이지에서 본인인증만 하면 기존에 현장에서 제출해야 했던 총 9종의 증빙서류 없이도 요금 감면·면제를 받을 수 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시가 제공하는 다양한 시설과 교육·문화서비스를 스마트폰으로 편리하게 예약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최신 스마트기술을 적재적소에 적용해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챗봇 서울톡_접속화면
<챗봇 서울톡_접속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