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석의 주얼리 골프레슨]퍼팅 어드레스, 일관성 있는 퍼팅의 핵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보석의 주얼리 골프레슨]퍼팅 어드레스, 일관성 있는 퍼팅의 핵심
사진촬영=이동근 기자
<사진촬영=이동근 기자>

퍼팅을 잘하려면 일관성 있는 퍼팅을 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일관성 있는 퍼팅은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

KLPAG 투어프로 김보석은 '퍼팅 어드레스'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퍼팅 어드레스는 공을 치기 전 자세를 말한다. 양쪽 팔꿈치를 겨드랑이에 붙이고 양팔을 자연스럽게 늘어뜨려 어깨와 양쪽 팔이 삼각형을 만들면 된다. 어깨와 양쪽 팔이 이루는 삼각형을 퍼팅 백스윙, 다운스윙 동안 잘 유지하면 일관성 있는 퍼팅을 만들 수 있다.

퍼팅 어드레스를 할 때에는 가장 먼저 코어에 단단히 힘을 주어 몸의 밸런스를 잡는다. 그리고 공의 위치를 왼쪽 눈 밑에 두고 주시한다. 마지막으로 양쪽 팔꿈치를 겨드랑이 안쪽에 밀착시켜 그립을 잡는다. 이때, 손의 위치는 왼손 등이 클럽헤드보다 약간 앞으로 나오게 한다.

양쪽 팔꿈치가 몸에 붙지 않으면 두 팔이 벌어져 손과 팔이 따로 놀게 되고, 결과적으로 손목을 많이 쓰게 되어 퍼팅 정확도가 떨어지고 일관성 있는 퍼팅을 만들기 어렵다.

김보석은 2012년 한국여자프로골프 정회원으로 입회한 KLPGA 투어프로다. 대치동 에이스타골프 트랙맨 아카데미 소속 프로로 레슨을 한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