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시즌 KPGA 코리안투어, 17개 대회 총상금 135억 원+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1시즌 KPGA코리안투어 일정. 사진=KPGA
<2021시즌 KPGA코리안투어 일정. 사진=KPGA>

2021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일정이 17일 발표됐다.

2021시즌 KPGA 코리안투어는 4월 15일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을 시작으로 11월 7일 막을 내리는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까지 총 17개 대회, 총상금 135억원+α(총상금 미정 대회) 규모로 치러진다.

지난해 신설 대회인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은 총상금 5억원에서 올해 7억원으로 2억원 증액됐다. 총상금 10억원 이상 대회는 8개다. 총상금 15억원의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올해도 KPGA 코리안투어 최다 상금 규모 대회로 선수들을 맞이한다.

역대 KPGA 코리안투어 최다 총상금은 143억원으로 17개 대회가 펼쳐진 2018년이었다. 현재 협의 중인 2개 대회가 성사될 시 상금 규모에 따라 이번 시즌이 역대 최다 총상금 규모 시즌으로 열리게 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구자철 KPGA 회장은 “여러 사항으로 인해 시즌 일정을 늦게 발표하게 되어 유감스럽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힘든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KPGA 중흥과 발전을 위해 올 시즌에도 대회를 후원해 준 스폰서와 여러 관계자분들께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논의 중인 대회들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로 협의를 마무리해 차질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KPGA 코리안투어가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튼튼한 토대를 마련해 내실 있게 발전해 나아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라고 덧붙였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