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안녕 벚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안녕 벚꽃

서울 대표 벚꽃길인 여의도 윤중로에 벚꽃이 하나둘 피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올해 역시 벚꽃축제가 대부분 취소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내년엔 꼭 모든 축제를 즐길 수 있길 기원하며 기자의 벚꽃 사진으로나마 아쉬움을 달래 보세요.

[기자의 일상]안녕 벚꽃
[기자의 일상]안녕 벚꽃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