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X Swap, 디파이 프로젝트 'KDX DAO' 론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그린유디아 등 3개 재단, 유저 2만 명 참여 프로젝트

KDX Swap, 디파이 프로젝트 'KDX DAO' 론칭

KDX Swap은 중국 후오비(Huobi) 에코체인(HECO)을 기반으로 한 국내 최초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플랫폼 'KDX DAO(이하 플랫폼)'를 오픈했다. KDX 코인은 26일 중국 거래소인 빅원(BigONE)에 이름을 올렸다. 앞으로 글로벌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에 추가 상장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100만달러(11억2840만원) 상당 자금을 조성해 운영 중이다.

KDX DAO는 플랫폼을 펀드 풀(LP, 주요 출자자) 규모와 특성에 따라 금융 상품 수익률 등을 자동 조정하는 덱스(DEX) 방식으로 운영된다. 플랫폼은 후오비 에코체인을 기반으로 설계됐다. 때문에 빠른 전송속도와 낮은 거래 수수료 강점을 갖췄다는 게 플랫폼 측 설명이다.

플랫폼은 이더리움 등 다른 디파이의 일드파밍 방식의 장점을 갖췄다. 일드파밍은 디파이 생태계에 비트코인 등을 통해 유동성을 제공한 대가로 코인 등을 보상으로 받는 방식이다. 추가 수익 창출을 위해 보상받은 재원을 이윤이 더 높은 예치상품 서비스에 재투자해 자산을 운용할 수 있다. 향후 최신 디파이 트렌드에 맞춰 플랫폼을 더욱 진화시킬 계획이다.

국내 디파이 생태계 구성을 위한 디파이 프로젝트 인큐베이션 허브도 운영할 계획이다. 초기 프로젝트 액셀러레이션에도 나선다. 엔젤 투자 펀드 조성을 진행할 계획이다. ECC코인은 블록체인 기반 환경자산 거래·게임 서비스 플랫폼이다. 이 코인은 중국 빅원 거래소와 한국 프로비트에 상장했다. 미국 비트마트 거래소에는 내달 상장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이더리움 기반 플랫폼들은 늦은 전송속도와 높은 거래 수수료로 사용자 불만이 커지고 있었다”며 “이를 대체하기 위해 지난해 개발에 착수해 그린유디아를 필두로 한 국내 3개 재단이 참여해 출범한 플랫폼인 만큼 선순환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디파이는 탈중앙거래소다. 정부와 기업 등 중앙기관 통제가 없다. 인터넷 연결만 가능하면 블록체인 기술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거래소다. 기존 암호화폐 거래소와 달리 거래 수수료도 없다. 코인 상장비와 별도의 통제도 없는 시스템이다. 세계 시장을 상대로 거래할 수 있다는 점과 금융 서비스 시장 장벽을 낮출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임중권기자 lim918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