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홈페이지에서 상품 체험과 구매까지..비대면 트렌드 맞춰 개편

LG전자가 뉴노멀 시대의 언택트 소비 트렌트에 맞춰 국내 홈페이지를 개편했다. 고객은 홈페이지의 온라인 브랜드샵에서 제품을 검색하고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다.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앱에서도 제품 체험과 구매가 가능하다.
<LG전자가 뉴노멀 시대의 언택트 소비 트렌트에 맞춰 국내 홈페이지를 개편했다. 고객은 홈페이지의 온라인 브랜드샵에서 제품을 검색하고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다.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앱에서도 제품 체험과 구매가 가능하다.>

LG전자가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맞춰 국내 공식 홈페이지를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공식 홈페이지에 온라인 브랜드숍을 처음 도입하고 다양한 유지관리, 상담 서비스를 강화한 게 특징이다.

LG전자는 고객 편의성을 높인 국내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홈페이지 개편은 뉴노멀 시대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맞춰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비대면으로 제품을 체험하고 구매까지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가장 큰 변화다.

LG전자는 제품 검색에서 체험, 구매까지 가능한 온라인 브랜드숍을 국내 공식 홈페이지에 처음 도입했다. 온라인 브랜드숍은 LG전자가 홈페이지에서 직접 운영하는 쇼핑몰이다. 최근까지 미국, 영국, 러시아, 인도 등 해외 15개국에서 운영해 왔다.

고객은 통합 검색을 사용해 제품을 추천받을 수 있다. 통합 검색에서 'TV'를 입력하면 '우리집 거실에 어울리는 TV' 'TV의 미래, 세계 최초 롤러블' 등 다양한 옵션이 나온다. 또 고객이 TV 사이즈 등 제품 특정 사양을 선택하면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원하는 제품을 찾을 수 있다.

구독경제 트렌드에 맞춘 유지관리 서비스도 홈페이지에서 제공한다. 홈페이지에 제품을 등록한 고객은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 소모품 교체 시기 등을 알림톡으로 받을 수 있다. 알림톡을 받으면 홈페이지 내 마이페이지에서 SW를 내려받거나 소모품 검색·구매가 가능하다. 이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은 사용 중인 제품을 홈페이지에 등록하면 된다. 홈페이지에서 구매한 제품은 자동 등록된다.

이번 홈페이지 개편으로 상담 서비스도 강화됐다. 인공지능(AI) 기반 챗봇은 언제 어디서나 사용 가능하다. 또 전문 상담사가 직접 고객과 채팅하며 궁금한 점을 상세하게 설명한다. 고객은 상담 서비스로 제품 구매 상담과 주변 LG베스트샵 찾기, 출장 서비스 접수 등을 할 수 있다.

또 LG전자는 기존에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고객 중 60% 이상이 모바일 기기로 접속한 것을 고려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도 새롭게 선보였다. 이 앱은 iOS와 안드로이드 기반 모바일 기기를 모두 지원한다. 증강현실(AR) 서비스를 이용해 집안에 가상으로 제품을 배치해 볼 수 있고 관심 있는 제품이 전시된 주변 매장을 찾아볼 수 있다.

LG전자는 개편한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알리기 위해 5월 초 오픈 기념 이벤트, 신한카드 할인 혜택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장진혁 LG전자 한국온라인그룹 상무는 “뉴노멀 트렌드에 맞춰 고객이 비대면으로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온라인 브랜드숍을 도입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에게 감동을 주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