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SPC그룹과 생분해 포장재 적용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C는 SPC팩과 손잡고 생분해 포장재 적용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SPC팩은 SPC그룹 포장재 생산 계열사다. 양사는 배스킨라빈스, 파리크라상, 던킨 등 SPC그룹 내 프랜차이즈 제품에 생분해 포장재를 적용하기로 했다.

SKC는 생분해 필름을 제공한다. 이 필름을 활용하면 매립 시 100% 분해되는 포장재를 만들 수 있다.

SKC 관계자는 “친환경 생분해 포장재는 폐플라스틱 이슈에 대안이 될 것”이라면서 “SKC는 SPC팩 등 여러 고객사와 협력해 친환경 제품 공급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완재 SKC 대표(왼쪽)와 김창대 SPC팩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C)
<이완재 SKC 대표(왼쪽)와 김창대 SPC팩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C)>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