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2조 6000억원 규모 자사주 소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2조 6000억원 규모 자사주 소각

SK텔레콤이 역대 최대 물량의 자사주를 매각한다.

SK텔레콤은 4일 이사회를 개최, 약 2조 6000억원 규모 자사주 869만주 소각을 결정했다. 이는 사실상 기존 보유 자사주 전량에 해당하며, 소각 예정일은 5월 6일이다.

SK텔레콤이 소각하는 자사주는 발행주식 총수의 10.8% 규모다.

이는 국내 4대그룹 자사주 소각 사례 중 발행주식 총수 대비 물량으로는 최대이며, 금액으로는 삼성전자 자사주 소각에 이어 두번째다. 소각에 따라 SK텔레콤 발행 주식 총수는 기존 8075만 주에서 7206만 주로 감소한다.

자사주 소각은 앞서 4월 인적분할 추진 발표에 이어 기업가치·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SK텔레콤의 의지다.

자사주 소각은 기업이 보유한 자사의 주식을 소각해 유통 주식수를 줄임으로써, 주주가 보유 중인 기존 주식의 가치는 일반적으로 상승하는 등 주가에 호재로 작용한다.

SK텔레콤의 이날 결정은 선진화된 주주환원 정책의 일환으로 SK그룹이 강조하는 ESG 경영과 맥을 같이 한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