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구 회장,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사임...전문경영인 체계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이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에서 물러난다. 회사 거버넌스를 개편하고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강화하는 차원이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사진= 금호석유화학 제공]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사진= 금호석유화학 제공]>

금호석화는 4일 이사회를 열고 박찬구 대표이사와 신우성 사내이사 사임 의사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금호미쓰이화학 등 다른 계열사 대표이사직도 사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회장은 그룹 회장직은 유지하면서 경영에는 계속 참여하지만, 앞으로 구체적 역할이나 지위는 추후 새롭게 구성될 이사회에서 결정할 예정이다.

금호석화는 박찬구·신우성 사내이사가 물러남에 따라 연구·개발 부문 전문가인 고영훈 중앙연구소장(부사장), 재무·회계 전문가인 고영도 관리본부장(전무)을 사내이사로 추가 선임했다.

고영훈 소장은 프랑스와 미국에서 화학 연구 부문 학위를 취득하고 연구원으로 지내다 1991년 금호석유화학에 입사해 30년간 합성고무 연구에 매진해 권위자다. 고영도 관리본부장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90년 금호그룹 재무관리팀에 입사해 역시 30여년 간 재무·회계·구매·자금 분야에서 전문성을 쌓았다.

지난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선임된 백종훈 대표이사는 영업 전문경영인이다. 금호석화는 백 대표이사와 신규 선임될 사내이사 2명이 함께 영업·재무·R&D 3개 부문의 전문성을 살려 이사회의 한 축을 담당한다고 설명했다.

금호석화는 신규 사내이사 선임 승인을 위해 다음 달 15일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할 예정이다.

금호석화 관계자는 “선임 예정인 전문경영인들이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7명의 사외이사와 협력하여 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통해 기업 가치를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