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육상관제센터 가동...디지털전환 가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대우조선해양 제공]
<[사진= 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첨단 스마트십 기술로 디지털전환을 가속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10일 시흥 연구개발(R&D)캠퍼스 내 육상관제센터를 본격 가동했다고 밝혔다.

육상관제센터는 대우조선해양 스마트십 플랫폼을 통해 운항 선박에서 나오는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 저장하고 선내 주요 장치 상태를 확인한다. 또 세계 곳곳 기상 및 항구 정보, 연료가격, 운임지수, 경제지표 등 외부 데이터를 통합, 분석해 선주들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선주들은 이를 토대로 선박 운영 효율을 높일 수 있다.

분석 정보는 연관산업 동반성장에도 긍정 효과가 기대된다. 기자재 업체는 선박 엔진 등 주요 장비 운용과 신제품 개발에 필요한 실측 데이터를 제공받고 선급은 선박 검사·검증에 필요한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다. 주요 글로벌 항만은 디지털 경쟁력 확보로 운용 효율을 제고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모든 선박 건조사양서에 스마트십 솔루션을 기본 채택했다. 현재 서비스 대상인 초대형컨테이너선과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외에 전체 선종, 함정 분야와 해양프로젝트까지 적용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전무는 “글로벌 선주들은 친환경·고연비 선박뿐 아니라 스마트십 기능에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선박 운영 안전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스마트십 기술에 집중, 고객에 새로운 지향점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