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네이버, 동대문시장 디지털·글로벌화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한성숙 대표(왼쪽)와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이 지난 17일 열린 물류혁신 및 디지털/그린 뉴딜 스타트업 공동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여했다. (사진=산업은행)
<네이버 한성숙 대표(왼쪽)와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이 지난 17일 열린 물류혁신 및 디지털/그린 뉴딜 스타트업 공동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여했다. (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회장 이동걸)과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지난 17일 동대문 패션 시장의 디지털·글로벌화를 지원하고 뉴딜 분야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대문 시장은 디자인-소재-제조-유통이 반경 5㎞ 이내 지역에 집적된 세계적인 패션 클러스터이다. 중국 저가패션 침투와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액이 급감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협약은 동대문 전통물류를 첨단 풀필먼트 시스템으로 탈바꿈시키고 디자인-제조-유통의 전 단계를 디지털화해 동대문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것이다.

양 기관은 동대문 시장의 재도약과 K-패션 글로벌 진출, 디지털 산업대전환 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뉴딜 분야 스타트업 공동투자, 네이버와 풀필먼트 분야에서 협력하는 스타트업 대상 산업은행의 투·융자 금융지원, 네이버 추천기업에 대한 KDB 넥스트라운드(NextRound) 참여기회 제공 등 다각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동대문 패션 판매자가 물류 고민 없이 판매·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일본에서 서비스 예정인 스마트스토어를 이용해 글로벌 진출도 도울 계획이다.

산업은행은 이커머스 시장 성장에 발맞춰 풀필먼트 스타트업을 다수 지원하기 위한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앞서 네이버 투자기업인 브랜디에 100억원을 투자했다. 브랜디는 동대문 시장에 풀필먼트 시스템을 도입해 주문 접수부터 A/S에 이르는 전 과정을 자동화한 스타트업이다.

이 외에 소상공인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스토에 지분투자 20억원, 위킵에 물류센터 건축자금 267억원을 지원했다.

산업은행은 “동대문 시장이 전통적인 유통망 한계에서 벗어나 브랜디의 첨단 물류시스템과 네이버의 글로벌 플랫폼 토대 위에서 스마트 패션 클러스터로 진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