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와이파이 모듈 매각 무산…켐트로닉스 "계약 철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켐트로닉스가 삼성전기 와이파이 모듈 사업 인수를 철회했다.

켐트로닉스는 28일 “자회사 위츠가 삼성전기로부터 와이파이 모듈 사업을 인수하기로 계약했지만 급격한 시장 변화로 계약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켐트로닉스는 당초 1055억원에 삼성전기 와이파이 모듈 사업을 인수하려 했다. 근거리 무선통신 솔루션 전문 업체로 입지를 강화할 목적이었다. 영업 및 삼성전기 와이파이 모듈 생산 법인인 태국 법인 주식 100%를 인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켐트로닉스 측은 “와이파이 모듈 시장이 급변으로 수익성 악화가 우려돼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