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홍택 차관, 해외인재 유치 활성화 간담회 주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용홍택 과기정통부 1차관(오른쪽)은 1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에서 국내유치 우수연구자 간담회를 주재했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1차관(오른쪽)은 1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에서 국내유치 우수연구자 간담회를 주재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해외인재 유치를 활성화방안 마련에 착수했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10일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Plus 참여 연구자 및 대학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Plus는 인공지능 등 신산업분야 핵심 연구자를 국내 연구기관이 정규직으로 영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정부는 지난해 구글 인공지능 전문가, 하버드의대 신약개발 연구자, 미시간 대학 전임교원 등 세계 최우수 연구자를 국내 대학 등에 유치했다. 이들은 현재 과기정통부 지원을 일부 받아 헬스케어 인공지능 원천기술 개발, 환자맞춤형 신약개발 허브 구축 등 신산업 분야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연구자들은 해외인재 유치 사업 참여 관련 애로사항, 한국과 미국의 연구 환경의 차이점 등을 공유하면서 해외 우수 연구자가 국내에 쉽게 정착할 수 있는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인공지능, 바이오, 반도체, 수소에너지 등 주요 과학기술 분야의 전문가 간 교류 확대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대학 관계자들은 양국 간 활발한 교류를 통해 신흥기술 분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비자 제도 개선, 미국 우수 연구기관과의 공동연구 확대 등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개진했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1차관은 “우리나라가 최우수 과학기술 인재 보유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해외 핵심 인재 유치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면서 “한미 정상회담을 기회로 삼아 양자기술과 같은 차세대 원천기술의 공동연구와 연구자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는 등 국제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