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V2X 장비 첫 美 옴니에어 인증.. C-ITS서비스 성과에 주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이티텔레콤, V2X단말기로 옴니에어 인증
국내 C-ITS 실증사업에 참여하며 기술력 다져
세계 진출을 위한 교두보 마련

옴니에어 인증서
<옴니에어 인증서>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서비스에 사용되는 국내 차량·사물통신(V2X) 단말기가 국제 인증을 받은 첫 사례가 나왔다. 2018년부터 시작된 제주도 C-ITS 실증사업에서 차량 정보를 수집하고 공유하는 역할을 하며 교통 안전에 기여해온 장비다.

아이티텔레콤(대표 최광주)은 C-ITS 차량단말기(V2X OBU)에 대해 미국 옴니에어로부터 인증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옴니에어는 미국 교통부(DOT)산하 비영리 인증기관이다. 업계 표준을 준수하고 까다로운 시험과정을 거쳐 미국 뿐 아니라 유럽 등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인증이다.

국내 C-ITS 시범사업은 물론 실증사업에 참여하면서 기술력을 다져 온 중소기업이 국제 인증을 받아 업계 이목이 집중됐다. 이번 인증을 통해 아이티텔레콤은 국내에서는 물론 해외 C-ITS 사업에도 참여할 수 있게 됐다. 미국에서는 뉴욕·와이오밍 등 지역에서 커넥티드 차량 테스트에서 옴니에어 인증을 통과한 장비만 참여할 수 있게 하기도 했다. 현재 미국과 유럽의 C-ITS 파일럿 사업에 참여중인 장비 업체들은 모두 옴니에어 인증을 획득했다. 아이티텔레콤도 이들과 경합해 국제 시장에서 겨룰 기반을 마련했다.

아이티텔레콤 V2X OBU
<아이티텔레콤 V2X OBU>

인증을 받은 단말기는 차량에 설치해 안전과 관련된 정보를 취합하고 외부와 공유하는 장비다. 급제동을 하는 등의 차량 정보를 차량 ECU와 센서를 통해 습득하는데, 차량용 단말기가 이 정보를 취합해 다른 차량 또는 도로인프라로 정보를 공유한다. 또 차량 내 내비게이션이나 스마트폰과 연결해 다른 외부 차량의 정보를 보여주는 역할도 한다. 대량의 정보를 처리하고 빠른 속도로 공유하는 차량내 고성능 컴퓨터라고 할 수 있다.

아이티텔레콤은 초기부터 정부의 C-ITS 서비스 사업에 참여하며 기술력을 쌓았다. 2007년부터 2014년까지 한국도로공사의 스마트하이웨이 연구개발사업에서 V2X기술개발부문에, 2014년에는 판교-수원간 C-ITS시범도로운영사업에 참여한 바 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는 V2X 장비 검증에 필요한 테스트 장비를 개발해 국토교통부에 공급했다. 현재 제주도에서 시행 중인 C-ITS 실증사업에는 차량용 V2X 단말기를 공급했다.

회사는 인증을 계기로 국내외 C-ITS 사업 참여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올해부터는 국내 C-ITS 본사업이 시작된다. 다양한 단말기를 보급하기 위해서는 상호호환성이 보장돼야 해, 인증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해외에서도 미국과 유럽 C-ITS 프로젝트가 확대되고 있다.

최광주 아이티텔레콤 대표는 “인증받은 단말기가 국내 C-ITS 서비스에 적용되고 타사 장비와의 호환성도 검증된다면 국내 C-ITS 제반 인프라가 세계적인 테스트베드로 올라설 수 있을 것”이라면서 “V2X기업과 SI기업이 협력해 해외사업에 동반 진출하는 등 다양한 시너지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