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마트 '노브랜드 전문점' 가맹사업 중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주·전주 등 가맹점 50여곳 확장했지만
지역상권 반발…상생협력협의체 등 압박
노브랜드 80% 中企제품 '판로 확대' 기여
"가맹사업도 자영업…상권 침해 해석 무리"

이마트가 골목상권 반발 리스크 등의 영향으로 노브랜드 가맹점 사업을 중단한다. 21일 수도권의 노브랜드 매장.<br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이마트가 골목상권 반발 리스크 등의 영향으로 노브랜드 가맹점 사업을 중단한다. 21일 수도권의 노브랜드 매장.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이마트가 노브랜드 전문점 가맹사업을 중단한다. 지난 2019년 첫 가맹점을 연지 2년여 만이다. 직영 대신 가맹을 앞세워 노브랜드 매장 출점을 가속화했지만 골목상권 침해 논란이 계속 불거진 영향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올해부터 노브랜드 신규 가맹점 유치를 중단했다. 지난해 8월 노브랜드 칠곡점이 마지막 가맹점 출점이다. 프랜차이즈 가맹 상담 조직도 해체하고 운영팀으로 재배치했다. 회사 측은 사업 내실화를 위해 가맹 출점을 잠정 중단했다는 입장이지만 시장에서는 이마트가 사실상 노브랜드 가맹사업에서 손을 뗀 것으로 보고 있다.

이마트는 2016년 노브랜드 첫 직영 매장을 열며 전문점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했다. 성장 한계를 맞은 대형마트를 대신, 노브랜드 매장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꾀했다. 2019년에는 군포산본점을 시작으로 가맹사업에도 진출했다. 노브랜드는 이마트 본사가 직접 전개하는 유일한 가맹사업이다.


수도권에 있는 이마트 노브랜드 매장/사진=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수도권에 있는 이마트 노브랜드 매장/사진=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이마트는 준대규모 점포인 직영점이 상생법상 사업조정제도에 묶여 출점에 어려움을 겪자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가맹점으로 돌파구를 찾았다. 출점에 진통을 겪고 있던 제주·전주에도 노브랜드 가맹점을 앞세워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해 노브랜드 직영점 출점이 거의 없던 데 비해 가맹점은 20여개 늘었다. 현재 전국 노브랜드 매장 280여개 가운데 가맹점은 50여개로 약 20% 비중을 차지한다.

이마트가 노브랜드 가맹점 출점을 중단한 것은 지역 상권의 극심한 반발 때문이다. 사업 조정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출점이 비교적 자유롭지만 생계형 프랜차이즈가 아닌 투자형 모델인 만큼 골목상권 침해 논란이 뒤따랐다. 전국 소상공인단체가 이마트 본사 앞에서 출점을 저지하는 집회를 열고, 정치권에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내며 불협화음이 커졌다.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노브랜드 가맹점 갈등 중재를 위한 상생협력협의체를 출범시키는 등 압박이 거세지자 이마트는 사업 확장 리스크를 감수하기보단 출점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당시 상생협의체 위원으로 위촉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과 이동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 사무총장이 국회에 입성하면서 이마트로서는 더 큰 압박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사 앞에서 열린 노브랜드 가맹점 철수 집회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사 앞에서 열린 노브랜드 가맹점 철수 집회>

특히 노브랜드 전문점은 지난해 영업이익 198억원으로 첫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여태껏 확보한 매장만으로도 수익 궤도에 오른 상황에서 지역 상권과 계속 마찰을 빚는 것은 득보다 실이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자회사인 이마트24와 신세계푸드에서 운영하고 있는 편의점, 노브랜드버거 등 가맹사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그룹 지원도 한쪽으로 집중됐다.

한편 준대규모 점포에 대한 출점 규제에 이어 가맹점 사업도 지역상권 반발로 난항을 겪으면서 유통업계의 신규 사업 확장에 어려움이 커졌다. 일각에선 소상공인 피해 구제는 필요하지만 가맹사업 역시 자영업 모델인 만큼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해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도 나온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노브랜드 전문점은 전체 상품의 80%가 중소기업 제품”이라면서 “중소기업에 판로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