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K-배터리 '퀀텀점프'하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이차전지를 핵심 전략산업이자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청사진을 내놨다.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발표된 '2030 이차전지 산업 발전전략'은 우리나라가 배터리 산업 글로벌 선도기지로 탈바꿈하고 독보적인 1등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정책이 집대성됐다. 특히 반도체와 함께 글로벌 공급망 재편의 중심인 배터리 산업의 종합 지원 대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정부와 기업은 차세대 배터리의 조기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한다. 전고체 전지는 2027년, 리튬황전지는 2025년, 리튬금속전지는 2028년을 각각 상용화 시점으로 제시했다. 또 전극소재와 고체 전해질 등 핵심 요소기술 개발과 함께 차세대 배터리 파크를 구축, 생태계 전반에 걸친 경쟁력 확보를 지원한다. 현재 주력 기술인 리튬이온전지는 고성능, 고안전, 생산성 제고 등을 위한 초격차 기술 확보에 나선다.

연대와 협력 중심의 생태계 조성도 중요하다.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위한 해외 원재료 확보와 함께 재활용 소재 생산능력을 강화한다.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핵심 기업 성장, 기술력 확보를 위한 지원, 사용후 배터리 등 다양한 수요 시장 창출 등도 이루겠다는 방침이다.

K-배터리 업계의 가장 중요한 요구 사항인 인력 양성도 포함됐다. 설계 및 고도분석 분야 석·박사급 인력을 양성하고, 학부생·재직자 대상 기초 교육과 기술 애로 해결 교육도 지원한다. 이에 따라 연간 1100명이 넘는 전문 인력이 배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민간의 통 큰 투자도 동반된다.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K-배터리' 3사와 소부장 기업들은 오는 2030년까지 40조원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화답했다.

최근 K-배터리 산업계는 변곡점에 서 있다. 그동안의 내홍과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고 반도체를 이은 차세대 먹거리로 거듭나야 한다. 산·학·연·관을 망라한 모든 관계자의 연대와 협력이 필요하다. 이번 전략 발표를 계기로 K-배터리 산업계가 똘똘 뭉쳐 '퀀텀점프'하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