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CEO]김석환 위메이드트리 대표 "블록체인은 게임시장 재편할 기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석환 위메이드트리 대표
<김석환 위메이드트리 대표>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이 적용됐다는 이유만으로 블록체인 게임을 사행성으로 몰아가는 건 문제를 만들지 않기 위한 행정편의주의입니다.”

김석환 위메이드트리 대표는 14일 국내에 블록체인 게임 출시가 허락되지 않아 글로벌 경제에서 뒤처짐과 동시에 개방형 경제에서 기회 균등을 구현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게임 서비스의 국경 경계가 무너지는 상황에서 게임의 가치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이전할 수 있는 것이 블록체인”이라면서 “규제기관이 NFT 적용 이유만으로 사행성 관점으로 해석하는데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디지털 파일과 자산 소유주를 증명하는 토큰이다. 국내에서 NFT를 적용한 블록체인 게임 출시 시도가 있었지만 게임물관리위원회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됐다. 게임 내 아이템 등에 NFT를 적용하면 사행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블록체인 게임은 습득한 아이템을 NFT화해 소유권을 이용자에게 넘기는 구조다. 게임과 별개로 아이템을 온전히 소유할 수 있기 때문에 외부 전자 지갑을 통해 아이템을 영구히 보관하거나 외부 거래소에서 아이템을 사고파는 것도 가능하다. 게임위는 NFT를 적용한 아이템이 전자 지갑 등으로의 환금 여지가 있다는 이유로 사행성을 우려하고 있다.

김 대표는 사행성에 매몰되지 않고 바라보면 블록체인 게임이 현재 게임시장 이용자에게나 게임사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은 게임 운영·서비스와 이용 방식을 완전히 재편할 새로운 기회”라면서 “게임사 간 합의를 통해 A 게임 아이템을 B 게임에서 사용하게 한다든지 하는 방법으로 시장 진입이 어려운 중소개발사가 수월하게 게임을 개발하고 운영하게 해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스타트업과 소형 게임사에 좋은 기회가 될 기술을 NFT가 사행성을 가질 수 있다는 이유만으로 막는 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김석환 위메이드트리 대표
<김석환 위메이드트리 대표>

위메이드트리는 국내에서는 블록체인 게임 서비스를 하지 못하고 있지만 '위믹스플랫폼'으로 NFT와 탈중앙화거래소(DEX) 등 다양한 서비스를 내놓으며 향후 시장을 준비하고 있다. '위믹스 옥션'에서는 김형태 시프트업 대표의 NFT 작품(EVE Twins)과 신일숙 작가의 리니지 원작만화 1권 1화를 경매하기도 했다. 김 대표의 작품은 4400만원에 낙찰됐다.

위메이드트리는 모회사 위메이드의 대표 지식재산권(IP) '미르4'에 NFT를 접목한 글로벌 서비스로 메타버스 시장 진입도 노린다. 국내에서 검증한 비즈니스모델을 그대로 가져가면서 NFT를 더해 더 확장된 게임 비즈니스를 구축한다.

김 대표는 “글로벌 무대에서 경쟁해야 하는데 한국만 규제에 갇혀 뒤처지고 있다”면서 “사행 요소가 우려된다면 규제샌드박스를 도입해 시도해 보는 것이 아예 못하도록 차단하는 것보다 낫다”고 제안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