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고려대, 연결과 융합 스마트 캠퍼스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진택 고려대 총장(왼쪽)과 박정호 SK텔레콤 대표가 15일 연결과 융합 중심의 차세대 스마트 캠퍼스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왼쪽)과 박정호 SK텔레콤 대표가 15일 연결과 융합 중심의 차세대 스마트 캠퍼스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SK텔레콤이 고려대와 현실과 가상세계를 넘나드는 연결과 융합 중심의 스마트 캠퍼스를 구축한다.

SK텔레콤과 고려대는 15일 △5세대(5G) 메타버스 기반 캠퍼스 라이프 환경 구축 △이니셜(initial) 서비스 기반 모바일 통합 신분증 발급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구축 △5G 인프라 구축 및 클라우드 연계 서비스 제공 △메시징 서비스 기반 교우회 참여 활성화 등 스마트 캠퍼스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는 “MZ세대 학생 참여를 통해 혁신적 아이디어를 발굴하겠다”며 “학생에게 인센티브 부여는 물론 스타트업 창업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고려대에 메타버스 기반 캠퍼스를 조성한다. SK텔레콤과 고려대는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교과·비교과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해 학생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실험·실습 등 비대면으로는 한계가 있는 일부 교과목에도 적용을 검토하며 동아리, 국제교류, 사회봉사 등 다양한 비교과 활동에도 메타버스를 적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과 고려대는 연말 도입을 목표로 블록체인 기반 '이니셜' 앱으로 모바일 신분증 통합을 추진한다.

교우증, 도서관 이용증, 기숙사증, 의료원 환자 진료카드 등 각종 신분증을 소지할 필요 없이 스마트폰만 있으면 교내 온·오프라인 환경 어디에서나 신원 인증과 서비스 이용을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게 된다.

이뿐만 아니라 SK텔레콤과 고려대는 입학부터 졸업까지 캠퍼스 생활 전반에서 이니셜 앱을 통해 인증하고 증명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고려대는 5G 클라우드 기반의 연구용 플랫폼과 5G MEC Test Lab을 조성,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연구 환경을 조성한다. 이와 함께 고려대 산학협력단에 'IoT 오픈하우스'를 설립해 연구원뿐만 아니라 교우가 IoT와 관련한 서비스 기획·개발· 컨설팅은 물론 실제 창업까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이외에도 SK텔레콤과 고려대는 ESG 경영을 위해 에너지 분야에서 기존 장비를 고효율 장비로 교체하고 딥러닝 기반 최적 에너지 알고리즘을 적용한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국내 대학 최초로 블록체인에 기반한 모바일 신분증을 도입하고 캠퍼스 전체를 리빙랩으로 구축, 구성원 생활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수집, 분석, 활용해 대학 교육, 연구, 행정의 디지털 혁신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는 “고려대와 협력은 과거 오프라인에만 국한되었던 대학 캠퍼스의 개념을 메타버스와 같은 가상 캠퍼스까지 영역을 확장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며 “SK텔레콤이 보유한 5G, 메타버스, 블록체인, IoT 등 핵심 기술 적용을 통해 산업과 기술 혁신 요람인 캠퍼스에 새로운 혁신의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고려대, 연결과 융합 스마트 캠퍼스 구축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