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루브리컨츠, 윤활유 제품 폐플라스틱 재활용 용기로 대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루브리컨츠는 재생 플라스틱으로 만든 친환경 윤활유 용기 적용을 확대, 플라스틱 순환 경제 활성화에 앞장선다고 21일 밝혔다.

SK루브리컨츠는 판매하는 윤활유 물량 30%에 해당하는 대표 제품(SK ZIC X7, SK ZIC X7000)군에 친환경 용기를 적용해 출시한다.

SK루브리컨츠의 친환경 윤활용기. [자료:SK이노베이션]
<SK루브리컨츠의 친환경 윤활용기. [자료:SK이노베이션]>

SK루브리컨츠가 지난해부터 친환경 용기를 적용한 ZIC ZERO 제품군과 더하면 친환경 용기 사용량이 큰 폭 증가한다. SK루브리컨츠는 지난해만 ZIC ZERO 용기로 폐플라스틱 21톤을 재활용했다.

이번에 주력 제품에 재생 플라스틱을 확대 적용함에 따라 총 연간 약 100톤의 폐플라스틱을 재활용 할 전망이다. 이는 개당 20g짜리 500㎖ 생수 페트병으로 환산하면 500만개에 해당한다.

SK루브리컨츠의 친환경 용기는 SK종합화학과 공동으로 연구 개발한 폐플라스틱 재활용 제품이다. 뚜껑, 라벨을 포함하는 용기 전체를 폴리에틸렌(PE) 단일 성분의 재생 플라스틱으로 사용해 재활용 분리배출이 쉽다. 이와 관련 SK루브리컨츠는 글로벌 인증 기관인 UL로부터 친환경 인증도 받았다.

SK루브리컨츠는 지난해 친환경 용기를 사용한 ZIC ZERO를 처음 출시해 약 1년간 시범 적용했다. 그 결과 시장 관계자와 소비자들이 친환경에 대한 요구가 크다고 판단해 주력 모델 라인에 확대 적용했다.

SK루브리컨츠는 친환경 용기를 적용한 ZIC X7, SK ZIC X7000 제품을 21일부터 생산해 8월 출시한다. 이어 탄소배출 저감 역량이 뛰어난 제품 개발 및 공급에 친환경 용기를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이중우 SK루브리컨츠 윤활유 사업부장은 “탄소 배출 저감에 뛰어난 초저점도 윤활유와 전기차용 윤활유 등 미래 윤활유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SK루브리컨츠가 친환경 재생 용기 사용도 확장하며 윤활유 업계에서 ESG 시대를 주도하는 대표적인 친환경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