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의원들, '윤석열·김동연' 입당 촉구 성명서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의힘 의원 40명이 2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원외 후보들의 입당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당외 대선후보 입당 촉구 성명서'를 내고 “이 정권의 탄압에 맞서 싸웠고, 국민의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윤석열 예비후보의 국민의힘 입당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가 말했던 것처럼 열 가지 중 아홉 가지 생각이 달라도 한가지 생각, 정권교체로 나라를 정상화 시키고 국민이 진짜 주인인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을 같이 하는 모든 사람이 힘을 합쳐야 한다”며 “그것이 진정 국민이 원하는 길이며, 국민을 기다리게 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 의원들은 국민의힘에 들어온 그 어떤 외부 주자도 차별받지 않고 공정한 기회를 받도록 보장할 것”이라며 “현 집권 세력의 무책임한 네거티브 공세에 적극 대응할 것이고, 그들의 끊임없는 정치공작 시도에 맞서 우리 주자를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그 밖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국민의 기대를 받는 다른 주자들께도 호소 드린다”며 “정권교체를 위한 가장 확실하고 효과적인 플랫폼에서 범야권 주자들이 모두 모여 한바탕 축제 같은 경선을 벌여가자. 그것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것”이라고 전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내로남불과 오만에 빠져 어떠한 반성도 하지 않고 국민을 분열시키는 이 정권의 연장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이 변화의 물결에 대선 도전을 선언하거나 염두에 둔 모든 사람이 함께하기를 간절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성명서를 발표한 의원들은 정진석, 권성동, 김상훈, 이종배, 장제원, 강기윤, 김성원, 김정재, 박성중, 송석준, 윤한홍, 이달곤, 이만희, 이양수, 이철규, 정운천, 정점식, 김선교, 김승수, 김영식, 김희곤, 박대수, 배준영, 서일준, 안병길, 유상범, 윤주경, 윤창현, 이영, 이용, 이종성, 이주환, 정찬민, 정희용, 지성호, 최춘식, 최형두, 태영호, 한무경, 홍석준 등이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