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피자 배달", 21일 세종호수공원에서 상용화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드론 기체 정보 <자료: 국토교통부>
<드론 기체 정보 <자료: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국내 드론업체 피스퀘어, 글로벌 피자 체인인 도미노피자와 협업해 세종시에서 피자 드론 배송 상용화를 개시했다.

드론 배송 상용화 구간은 도미노피자 세종보람점에서 세종호수공원까지다. 드론 실증도시와 특별자유화 구역으로 선정된 세종시의 적극적 협조를 받아 운영하게 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고려해 세종호수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드론 배송을 이용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안내하고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한다.

드론 배송으로 피자배달을 원하는 소비자는 세종호수공원 인근에서 배달 공식 앱(도미노 피자)을 이용해 주문하면, 본인 모바일을 통해 실시간으로 드론 위치를 확인하고, 배달된 피자를 수령할 때에는 주문 시 생성되는 비밀번호를 입력 후 수령할 수 있도록 했다. 도난·분실사고 방지용이다.

이번에 피자 배송 상용화를 성공시킨 피스퀘어는 국토부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에 선정돼 국비를 지원받아 드론 배송 기술 확보에 결실을 맺었다. 또 이번 드론 배송에 사용하는 정밀 위성 항법 기술은 MBC에서 5년여에 걸쳐 개발한 실시간 GPS 보정 시스템(MBC-RTK)이다. 국토부와 협업으로 드론에 활용해 위치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기체 이상 징후를 체크하는 센서 장착과 별도 조종기 없이 임무를 수행하도록 드론 자율비행 기술을 적용하는 등 다양한 최신 기술을 도입했다.

국토부는 이번 도심 내 드론 배송 상용화가 한국판 뉴딜 발표 1주년과 함께 드론 신서비스 창출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비대면 서비스로 향후 도심지역에서 드론 배송 적용 지역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김동익 국토교통부 첨단항공과 과장은 “이번 드론 배송 상용화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세종호수공원 인근에 관찰자 및 안전요원을 배치해 안전사고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드론을 활용한 서비스가 안전하게 우리 일상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정책적·전략적으로 필요한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